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를 3일 동안 하자는 자유한국당의 제안을 단칼에 거절했다. 이 대표는 “매사에 정치적 판단을 정략적으로만 하는 태도를 버려야 한다”며 “그럴 거면 집에 가서 다른 일을 하는 게 낫지 국회에 와서 정략적 태도를 언제까지 견지할 거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최고위원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3일 청문회는 처음 듣는 이야기”라며 “국무총리 청문회도 이틀을 하는데 3일을 하겠다는 것은 청문회장을 뭘로 만들려고 하는지 의심스럽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가 사법 개혁을 얼마나 잘할 것인가 판단하는 정책적 청문회가 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도 “조 후보자와 관련해 국민들이 속상해하시고 걱정도 많이 하시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여당 대표로서 이 점에 대해서 정말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 후보자가 국민께 분노하시는 지점에 대해 청문회에서 진솔하게 사과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자초지종 소상히 한 점 남김없이 밝혀 국민의 판단을 겸허히 받아들이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 대표는 “한국당에서 계속 청문회 날짜 잡지 않는다면 이인영 원내대표가 말한 국민 청문회를 해서라도 자세한 내역을 소상히 밝혀야 한다”며 “계속 한국당이 날짜를 지연하면 국민청문회를 어쩔 수 없이 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간담회가 끝난 뒤 이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장관 청문회를 3일 하는 경우가 어디 있냐”며 “차라리 대통령 선거를 하는 게 낫지 너무 심한 게 아닌가. 어떻게 협상을 할 수 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원내대표는 “실체적 진실을 분명히 하기 위해 청문회가 필요한 것 아니냐”며 “오는 26일까지 날짜를 잡지 못하면 저는 국민과의 대화, 언론과의 대화, 필요하다면 국회와 대화 할 수 있다고 보고 실체적 진실을 소명할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3일간 열자고 제안한다”며 “그렇게 해야 제대로 된 진실 규명과 자질 검증이 이뤄지는 청문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김진태 의원도 마찬가지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적 의혹을 풀기 위해 청문회는 최소한 3일이 필요하다”며 “조 후보자도 그동안 할 말이 많다고 했으니 오히려 환영할 것이고 청와대나 여당도 떳떳하다면 3일을 못 받을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