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 지오다노 화보(왼쪽) 및 멀블리스 화보

연일 이어지는 안재현 구혜선의 파경 논란에 안재현을 모델로 기용한 업체들이 잇따라 안재현의 광고를 삭제하고 있다.

의류 브랜드 지오다노는 최근 F/W 모델로 정우성과 함께 화보를 촬영한 안재현의 사진을 모두 삭제 및 철거 조치하기로 했다. 실제로 23일 기준 지오다노 SNS에서 안재현의 모습은 사라졌다. 지오다노 측은 각 매장에 “매장 내 안재현의 이미지 POP를 모두 제거하라”는 공지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각 매장은 재빠르게 안재현의 이미지 광고를 모두 내리고 있다.

각 지오다노 매장에 발송된 안재현 광고 철거 관련 공지, 온라인 커뮤니티

앞서 안재현이 전속모델로 활동한 화장품 브랜드 멀블리스도 22일 SNS를 통해 안재현 관련 모든 광고와 콘텐츠를 중단하기로 했다.

멀블리스 측은 “많은 이슈가 되고 있는 안재현씨와 구혜선씨의 파경 논란과 관련하여 멀블리스가 추구하는 방향과는 너무도 다르다고 판단되어 현 시간부터 안재현씨와 관련된 모든 광고와 콘텐츠를 중단하고 기존에 작성 및 유지되었던 광고와 콘텐츠는 순차적으로 삭제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재현 파경 논란에 대한 SNS 폭로전 이슈로 당혹스러움을 감출 수 없다”며 “고객님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본 브랜드는 웨딩 콘셉트로 사랑과 행복을 추구한다”며 “2년 전 안재현과 처음 계약했을 당시 그의 이미지가 멀블리스의 방향과 적합하다고 판단해 계약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신유미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