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러 오답 쓰는 둘째, ‘공부가 머니’ 임호네 삼남매 솔루션은?

이하 MBC 캡쳐

교육 문제 때문에 삼 남매와 갈등을 드러낸 배우 임호 부부에게 전문가들이 내어놓은 솔루션이 화제다.

지난 22일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삼남매 교육 문제로 고민하고 있는 임호 가족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첫째 딸 선함(9), 둘째 아들 지범(7), 셋째 아들 준서(6)가 받는 사교육은 무려 34개에 달했다. 선함이는 14개, 지범이는 7세, 준서는 10개의 스케줄을 소화했다.


하지만 삼남매는 공부를 즐기지 못했다. 아이들은 관찰 카메라에서 공부에 거부감을 종종 드러냈다. 첫째 선함이는 방문학습 선생님이 초인종을 누르자 냉장고 뒤로 숨었다. 둘째 지범이는 “다음 숙제로 넘어가기 싫다”는 이유로 정답 대신 오답을 쓰기도 했다.

아이들의 심리상태는 건강하지 않았다. 양소영 아동심리전문가는 아이들이 그린 나무를 보며 “자신의 나이만큼 나무의 나이를 말할 때 가장 건강하다”며 “그런데 선함이는 나무가 300살이라고 했다. 300년 산 것 같은 삶의 무게를 느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답변에 임호 아내 윤정희는 충격받은 표정을 드러냈다.

지범이는 나무의 나이를 “200살”이라고 답했다. 전문가가 ‘지범이가 그린 나무는 뭘 제일 하고 싶을까?’라고 묻자 아이는 나지막한 목소리로 “말하고 싶어요”라고 대답했다. 윤정희는 눈물을 보였다.


교육 전문가 최성현 대표는 임호 부부에게 특별한 솔루션을 제공했다. 삼남매가 받았던 사교육을 34개에서 11개로 축소하는 대신 엄마와 함께 하는 시간을 늘린 것이다.

최 대표는 선함이가 받는 사교육을 14개에서 꼭 필요한 4개로 축소했다. 영어는 1시간 집중 과외 대신 학습시간은 길되 또래 아이들과 어울릴 수 있는 학원을 제안했다. 선함이가 재밌게 수학을 배울 수 있도록 수학동화를 읽는 시간도 넣었다. 엄마와 함께하는 미술시간도 추가했다.

준서가 받는 사교육은 10개에서 3개로 축소했다. 6살에 맞게 영어 방문수업, 한글방문수업, 수영만 다니도록 시간표를 짰다. 또 화요일과 목요일 저녁에 엄마와 수학을 함께 공부하는 시간도 추가했다.

시간표를 본 신동엽은 “굉장히 현명하다. 엄마와 자연스럽게 함께 하는 시간이 많아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최 대표는 “아이들이 엄마의 뒷모습을 보며 말하고 사랑받고 싶었던 욕구를 채울 수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한편, ‘공부가 머니?’ 측은 23일 OSEN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아이를 키우면서 교육적인 측면에서 답답함을 느끼는 부모들도 많고, 아이들도 해결방법을 모르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부모와 아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 주는 것이 1차 목표"라며 “2차 목표는 부모들에게 큰 부담인 사교육을 줄이고 이를 대체하는 공교육을 소개하면서 아이들도 지나친 사교육으로 고생하는 걸 조금이라도 줄이는 데 있다”고 밝혔다.

박준규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