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논란 표창원 “후보자 아닌, 입시와 사회현실 문제”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논란에 대해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살펴볼수록 후보자가 아닌 입시제도와 교육, 직업 귀천 사회 현실의 문제”라고 주장했다.

표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조 후보자는 그동안 쌓아온 이미지, 과거 주장 등과 다른 모습으로 비춰져 일부 국민이 실망했다”며 “언론 보도는 쏟아졌고 자유한국당의 융단폭격으로 우리 모두 혼란스럽고 힘들었다”고 적었다.

그는 “비판과 의혹 제기 및 검증은 필요하고 타당하다. 다만 교육 문제의 본질에 접근해 해결책을 제시하고 추진해야 한다”며 “허위 과장과 왜곡 등으로 후보자 딸을 부당하게 희생양 삼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통과 아픔, 어려움 겪으셨고 겪고 계신 모든 학생과 학부모, 선생님들께 진심으로 위로 말씀을 드린다”며 “교육과 입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우리 함께 힘 합쳐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준규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