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3명 목숨 앗아간 전주 여인숙 화재는 방화 가능성 커

경찰, 당시 현장에 있던 60대 용의자 체포해 조사중

지난 19일 노인 3명이 숨진 전주의 한 여인숙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전북소방본부 제공.

폐지를 주워 생활하던 노인 등 3명의 목숨을 앗아간 전북 전주 여인숙 화재는 방화 가능성이 큰 것으로 밝혀졌다.

전주완산경찰서는 현주건조물 방화치사 혐의로 A씨(62)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용의자 A씨는 지난 19일 오전 전주시 완산구 서노송동 한 여인숙에 불을 질러 투숙객 태모(76)씨, 손모(72)씨와 관리인 김모(83)씨 등 3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화재 현장 인근 폐쇄회로(CC)TV 분석과 함께 탐문수사 등을 통해 발생 당시 현장에 있던 A씨의 행동에서 수상한 점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22일 오후 A씨를 검거했다. 그러나 A씨는 범행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혐의가 확인되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당시 화재로 숨진 노인들은 폐지를 주워 생계를 유지하며 6.6㎡ 정도의 작은 방에서 ‘달방(한 달씩 월세를 내며 투숙하는 방)’ 생활을 해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