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조국 같은 사람이 내 나라 망치는 것 두고 못봐”

그림=전진이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박근혜 믿고 나대던 최순실이나 문재인 믿고 나대는 조국이나 무엇이 다른가”라고 반문했다.

홍 전 대표는 23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최근 유튜브에서 ‘조국은 나대지 마라’고 경고했다. 조국은 경고대로 국민이 내리친 큰 칼에 난도질당하고 있다”며 포문을 열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비록 야당이 민심을 얻는 기회가 될지라도 나는 조국 같은 사람이 내 나라를 망치는 것을 내버려 둘 수 없다”며 “온갖 불법으로 돈 벌고, 불법으로 자녀가 대학에 입학하고, 이중국적 이용하여 병역회피 하고, 뻔뻔한 인생을 살아온 그가 다시 대한민국 공직자가 되는 걸 두고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믿고 나대던 최순실이나 문재인 믿고 나대는 조국이나 무엇이 다른가”라며 “국민 여러분은 이를 용납하시겠나”라고 적었다.

홍 전 대표는 전날 청와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종료한 것에 대해서도 ”조국 하나 살리려고 한·미·일 삼각 동맹의 한 축인 지소미아를 파기했다. 조선일보 수사도 시작했다”며 “부랴부랴 박 전 대통령 선고 일정 잡고, 아마 다음 주에는 패스트트랙 강행 통과시킬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국내정치와 관련 없다고 홍보하기 위해 긴급히 해외 일정 만들고, 그다음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타깃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준규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