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모자 사망 사건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가 부검을 진행한 결과 ‘사인 불명’으로 결론났다.

서울 관악경찰서는는 “고도의 부패 변성이 진행돼 (부검에) 제약이 있으나 확인 가능한 범위에서 뚜렷한 질병이나 손상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양자 모두 사인 불명이며, 약물이나 독물 역시 검출되지 않았다”고 23일 밝혔다. 이어 “부검 감정과 현장 감식, 주변 탐문 결과 특이사항이 없어 내사 종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탈북민 한모(42)씨와 아들 김모(6)군은 지난달 31일 관악구 봉천동의 한 임대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한씨의 아파트에 식료품은 다 떨어진 상태였다. 일각에서는 ‘아사(餓死·굶주려 죽음)’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들이 최근까지 받은 정부 지원금은 양육수당 월 10만원뿐이었다고 한다. 탈북민 등 취약계층이 여전히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는 비판도 나왔다. 경찰 관계자는 “관악구청에서 통일부 등과 협의해 향후 장례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