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양팡. 양팡 인스타그램 캡처

유명 BJ양팡과의 식사를 거절당했다는 이유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팬에게 양팡이 후원금을 돌려줬다.

23일 양팡 측은 SNS를 통해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도 힘들 팬의 사정을 고려하여 도의적인 차원에서 금일 환불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양팡 측에 따르면, 양팡은 이날 오전 해당 팬과 직접 통화해 팬의 건강 여부를 확인했다.

다만 양팡은 “이번 환불은 그동안 누구보다 저를 응원해주신 분의 극단적 상황이 안타까워 도와드리고 싶은 저의 마음임을 알아주셨으면 한다”며 “후원은 팬분들의 자발적 기부문화인 만큼 환불에 대해서는 어느 누구의 강요로도 이루어질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양팡은 또 “방송 시작한 후 단 한 번도 팬과 개인적인 1대 1 만남을 진행한 적이 없다”면서 “방송상으로도 사적 만남은 불가하다고 여러 번 말씀드려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를 사랑해주시는 마음은 너무나도 감사하나 즐겁고 유쾌함을 떠나 그 정도가 너무 지나치시지 않도록 개인의 삶도 돌아봐 주시고 스스로를 먼저 아끼고 사랑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저를 비롯한 저희 가족 모두 이번 일에 대해 송구하고 안타까운 마음이다. 앞으로도 저와 건전하고 건강한 방송을 함께 곁에서 지켜나가 주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지난 22일 인사이트는 양팡에게 아프리카TV 별풍선 약 3000만원을 후원한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가 구조됐다는 소식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양팡에게 별풍선 3000만원을 후원한 뒤 함께 식사할 것을 제안했지만 양팡은 팬과의 사적인 만남은 있을 수 없다고 거절했다.

양팡은 “팬분들에겐 전통적으로 소원권을 드린다. 하지만 소원권 자체는 개인의 사리사욕을 위해 쓸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청자는 수천 명이 된다. 한 명 한 명이 다 소중한 시청자인데 그 한 명만을 위해 그렇게 만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 “본인의 삶을 포기하면서까지 별풍선 후원하는 일은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내겐 큰 부담”이라고 강조했다.

양팡 측 관계자는 “소원권으로 개인의 사리사욕을 채울 수 없으며, 앞으로도 여러 사람과 공감할 수 있는 형태의 시청자 참여형 방송으로 건강한 콘텐츠를 만들겠다”며 “한 명 한 명 모두 양팡에겐 소중한 시청자분들이기에 이번 일을 계기로 소중한 팬분들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일은 없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유미 인턴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