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재제따위로 우리와 맞서려 한다면 오산, 폼페이오는 美의 독초”

조선중앙통신에 23일 보도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담화문. 조선중앙통신 캡처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앞둔 북한이 또 다시 미국과 미국의 북핵 협상 책임자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원색적 표현으로 힐난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23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문에서 “개꼬리 삼년 두어도 황모 못 된다고, 역시 폼페이오는 갈데 을데 없는 미국외교의 독초”라고 비난했다. 이어 “폼페이오가 미국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망발을 줴쳐댔다”고 주장했다.

리 외무상이 문제 삼은 건 폼페이오 장관의 지난 21일 인터뷰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 매체 ‘워싱턴 이그재미너’와의 인터뷰에서 “난 여전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를 이행할 것이라는 데 희망적”이라면서도 “그러나 그러지 않을 경우 우리는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를 계속 유지하고, 비핵화가 올바른 일이라는 점을 북한에 설득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평양을 여러차례 방문해 우리 국무위원장 동지의 접견을 받고 비핵화를 애걸하며, 새로운 조미(북·미)관계 수립을 외워대던 그 폼페이오가 맞느냐”며 “족제비도 낮짝이 있다는데 어떻게 그가 이런 망발을 함부로 뇌까리는지 정말 뻔뻔스럽기 짝이 없고, 이런 사람과 마주앉아 무슨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겠는지 실망감만 더해줄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이 될만 하다가도 폼페이오만 끼어들면 일이 꼬이고 결과물이 날아나곤 하는데, 이것을 보면 그가 미국의 현 대외정책보다 앞으로의 보다 큰 정치적 포부를 실현하는데 더 큰 관심을 두고있는 것이 틀림없다”고 강조했다.

리 외무상은 북·미 대화가 교착상태에 있는 것도 미국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조선반도의 핵문제를 산생시키고, 그 해결을 어렵게 하는 장본인이 미국이라는 것은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라며 “우리는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대결적 자세를 버리지 않고 제재 따위를 가지고 우리와 맞서려 한다면 오산”이라며 “그렇다면 우리는 미국의 가장 큰 위협으로 오래도록 남아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이 협상 교착국면에서 폼페이오 장관을 비난한 것은 처음이 아니다. 권정근 외무성 국장은 지난 4월 폼페이오 장관을 향해 “평양을 찾아와 비핵화를 애걸하더니 (미국) 국회 청문회에서 우리 최고존엄을 모독하는 망발을 줴침으로써 저질적 인간됨을 드러냈다”며 협상 파트너 교체를 요구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엔 미국이 북한을 향해 구체적이고 분명하게 대화 재개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 다음달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를 계기로 리 외무상과 폼페이오 장관 간 고위급회담이 열릴 수 있다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하지만 이날 리 외무상의 원색적 비난 발언으로 인해 유엔 총회를 계기로 한 북·미 고위급회담 성사가 어려워진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반면, 본격적인 북·미 협상 재개를 앞둔 북한의 기싸움이라는 해석도 있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