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크로스파이어 이집트 초청전 개최… 아프리카 첫 대회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대표 장인아)는 지난 1일 ‘CFS 인비테이셔널 브라질 2019’의 개최 발표에 이어 오는 9월 ‘CFS 인비테이셔널 이집트 2019’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CFS 인비테이셔널 이집트 2019는 다음달 21일에 이집트 카이로에 위치한 카이로 스타디움 실내 홀에서 열린다. 총 상금은 3만 달러(약 3500만원)다.

이번 대회에는 이집트의 CF e스포츠를 리드하고 있는 아누비스 게이밍과 중국 명문 슈퍼 발리언트 게이밍, 유럽 최강팀으로 거듭난 골든 파이브와 유럽의 신흥 강자인 올 탤런트 팀 등이 참가한다.

특별히 이번 초청전은 한국 e스포츠 종목으로 아프리카 대륙에서 개최하는 최초의 대회로 주목을 받는다. CFS 자체적으로는 지난 2015년부터 글로벌 대회의 규모를 키우던 정책의 일환으로 아프리카까지 영역을 확대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CFS 공식 채널(트위치/유튜브)과 CFS 웨스트 채널(트위치) 등을 통해 영어와 아랍어로 중계될 예정이다.

스마일게이트 여병호 실장은 “전세계 크로스파이어 팬들을 찾아 뵙기 위해 CFS 인비테이셔널을 여러 국가에서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에 이집트를 방문할 수 있게 돼 정말 기쁘다”라며 “이집트는 아프리카에서 CF 열기가 가장 뜨거운 곳으로 이번 대회를 시작으로 이집트 팬들과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