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중국 1위 업체와 수산화리튬 공급 계약 체결

LG화학 오창공장에서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는 직원들의 모습. LG화학 제공

LG화학이 중국 최대 리튬 생산업체인 톈치리튬 자회사와 수산화리튬 공급 계약을 맺었다. 앞서 SK이노베이션도 텐치리튬 자회사와 수산화리튬 공급 계약을 했었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중국 톈치(天齊)리튬 자회사인 호주 톈치리튬퀴나나(TLK)와 수산화리튬 장기 공급계약을 맺었다. 계약 유효기간은 2020~2022년이고, 3년 연장이 가능하다. 톈치리튬은 세계 3위, 중국 1위의 리튬 생산업체다. 구체적인 계약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기본적인 판매 수량은 호주 서부 퀴나나 지역 수산화리튬 공장에서 연간 생산하는 능력의 15%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산화리튬은 전기차 배터리 핵심 원재료로 수요는 급증하는데 공급이 따라오지 못하는 상황이다. 국내 배터리 업체들이 수산화리튬 공급선을 확보하기 위한 경쟁에 들어갔다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TLK와 계약을 맺은 SK이노베이션은 호주 퀴나나 지역에서 생산하는 수산화리튬의 20~25%를 지난달부터 2024년까지 공급받을 예정이다. 최대 5만t 규모의 수산화리튬을 5년 6개월 동안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LG화학은 지난해 말 중국 간펑리튬 지분을 1.2%, 지난해 5월 미국 배터리 개발업체인 에너베이트 지분 5%가량을 매입했다. 전기차 배터리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수산화리튬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국내 배터리 업체들의 경쟁이 더욱 치열하고 있는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수산화리튬은 고용량 전기차 배터리에 최적화한 원재료”라며 “안정적인 수급을 위해서는 다양한 공급선을 확보해야만 한다”고 설명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