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26일까지 조국 청문회 확정 안 되면 27일 국민청문회”

“방송기자연합회, 한국기자협회 두 군데 접촉해 거기서 할 수 있도록”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 “26일까지 국회 청문회 일정이 확정되지 않으면 27일 국민청문회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늦어도 26일까지 청문회 일자를 확정해야 증인도 신청할 수 있고 기본적인 준비를 할 수 있다”면서 “그때까지 청문회 일정이 확정되지 않으면 부득이하게 우리는 국민과의 대화, 언론과의 대화, 또 다른 국회와의 대화를 진행해 조 후보자의 실체적 진실을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명칭은 바뀔 수 있지만 ‘언론이 묻는다’는 제목으로 진행 될 수 있다”며 “방송기자연합회와 한국기자협회 두 군데를 저희가 접촉해 그곳에서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국민청문회 방침 발표 전에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등을 국회에서 만나 이 문제를 협의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