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거리핵전력(INF) 조약 탈퇴 놓고 미·러 안보리 충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연합뉴스


중거리핵전력(INF) 조약을 파기한 미국과 러시아가 22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서로를 비난하며 충돌했다. 미국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인 영국·프랑스는 러시아를, 중국은 미국을 각각 비판하며 팽팽하게 맞섰다. 이날 안보리 회의는 미국이 INF 조약에서 탈퇴한 이후 지상발사형 순항 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것을 문제 삼은 중국과 러시아의 요구로 소집됐다.

AP통신과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폴리안스키 유엔주재 러시아 차석대사는 “유럽 사람들은 미국의 지정학적 야망 때문에 우리가 통제되지 않고 규제되지 않은 군비경쟁의 일보 직전에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며 “우리는 이를 매우 우려하고 있지만, 미국은 개의치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폴리안스키 차석대사는 “미국 관리들은 INF 탈퇴 첫날부터 위협을 시작했다”며 “이는 미국이 이 같은 상황을 의도했고, 이미 일정 기간 지속적, 의도적으로 INF를 위반해왔다는 데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INF 조약 탈퇴와 이후 지상발사형 순항 미사일 시험발사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조너선 코언 유엔주재 미국 차석대사는 러시아의 다양한 지상발사 크루즈 미사일 배치가 INF 조약 위반이라면서 미국의 INF 탈퇴를 러시아의 책임으로 돌렸다.

코언 차석대사는 “우리가 오늘 여기 왜 있는지 명확히 해야 한다. 미국은 1980년대 후반 구소련과 INF 조약을 맺었다. 그러나 러시아는 10년 이상 전부터 조약을 위반하기로 결정하고, 조약이 금지하고 있는 미사일 시스템을 추구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공세적인 행동과 연계된 러시아와 중국의 이런 상황 전개는 안보 환경을 악화시키는 핵심 동인”이라면서 “미국은 이 같은 현실을 무시할 수 없고 수수방관할 수 없다. 우리는 우리 자신과 동맹, 파트너들의 안보를 보장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며 러시아뿐 아니라 중국도 겨냥했다.

이와 함께 그는 최근 러시아 북부의 군사 훈련장에서 ‘핵 추진 순항미사일’로 추정되는 신형 미사일 폭발 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 세부 사항 공개를 요구했다.

장쥔 유엔주재 중국 대사는 “미국이 INF 탈퇴의 구실로 중국의 무기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중국은 미국의 근거 없는 주장을 배격한다”고 미국을 공격했다.

미국은 러시아가 조약을 위반했다면서 INF 조약에서 지난 2일 탈퇴한 데 이어 18일 캘리포니아주 샌니콜러스섬에서 지상발사형 중거리 순항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 미국이 시험 발사한 미사일은 INF 조약에서는 금지되는 미사일이다. 러시아도 지난 2일 미국과의 INF 조약 효력 중단을 공식 발표했다.

미국이 탈퇴한 INF 조약은 사거리가 500∼5천500㎞인 지상발사형 중·단거리 탄도·순항미사일의 생산과 실험, 배치를 전면 금지한 역사적 조약이다. 미국의 탈퇴로 전 세계 핵군비경쟁이 다시 불붙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