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주한 日대사 초치, 지소미아 종료 의사 전달”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23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조세영 제1차관으로부터 지소미아 종료 문건을 수령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외교부는 조세영 제 1차관이 23일 오후 나가미네 야사마스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연장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일본 정부에 공식 통보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조 차관과 나가미네 대사가 한·일 관계와 관련한 제반 문제 해결을 위해 외교당국간 대화를 지속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 했다고 설명했다. 나가미네 대사는 이날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약 30분간 머물렀다.

나가미네 대사는 조 차관과의 면담에서 무슨 이야기를 나눴는지와 한국의 지소미아 파기 결정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입장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외교부 청사를 떠났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