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인도 덮쳐 3명 사상자 낸 무면허·만취운전자 구속

제주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내에서 만취한 상태에서 1t 트럭을 몰고 인도를 덮쳐 3명의 사상자를 낸 50대 무면허 운전자가 구속됐다.

제주지법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사상) 등 혐의를 받는 김모(53)씨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23일 밝혔다.

앙태경 영장전담부장판사는 부장판사는 이날 김씨에 대한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통해 “도주에 대한 우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김씨는 지난 21일 오후 8시10분쯤 제주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내 퍼시픽랜드 앞 도로에서 음주운전으로 1t 트럭을 몰다가 인도를 덮쳐 택시를 기다리던 70대 부부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이들 부부를 덮친 뒤 옆에 있던 50대 여성도 치어 중상을 입힌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취소 수치에 해당하는 0.185%의 만취 상태에서 트럭을 몰다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또 과거에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 돼 면허가 취소된 상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사고 지점 인근에서 관광객 등을 상대로 감귤을 팔며 생계를 꾸려온 70대 부부는 일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참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