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피우는 남성에게 주유소 직원이 소화기를 뿌리는 모습.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

주유소에서 담배를 피우는 남자를 향한 주유소 직원의 ‘사이다’ 대처가 화제다.

이달 초 중국 후베이성 톈먼시에 있는 한 주유소 CCTV에는 ‘소화기 세례’를 맞는 한 남성의 모습이 포착됐다. 이 고객은 리(李) 성을 가진 66세 남성으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당시 리씨는 술에 취해 휘발유를 구매하려고 했다. 하지만 주유소 측은 해당 도시에서 휘발유를 구입할 때 필요한 허가증이 없다는 이유로 판매를 거절했다.

이에 화가 난 리씨는 그 자리에서 담배를 입에 물고 불을 붙였다. 주유소 직원은 담배를 꺼 달라고 부탁했지만 리씨는 이를 무시했다.

결국 주유소 직원은 소화기를 들고나와 리씨를 향해서 뿌렸다. 일대는 소화기 가스로 가득 찼다.

담배 피우는 남성에게 주유소 직원이 소화기를 뿌리는 모습.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

리씨는 몇 m 이동 후에 다시 멈춰 담배를 피웠다. 이번에도 직원은 그를 쫓아가 연신 소화기를 쏘아댔다. 주유소에 설치된 CCTV에 고스란히 찍힌 이 모습은 인터넷 게시판에 소개돼 화제를 모았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는 영상이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링크나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신유미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