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기부’에 여야 정반대 반응…민주당 “진심 믿는다” VS 한국당 “위선 끝판왕”


여야는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가족 투자 사모펀드를 공익법인에 기부하고 가족이 운영하는 사학재단 웅동학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정반대 입장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 후보자가 어려운 결단을 내린 만큼 진의를 믿는다며 하루빨리 인사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사회 환원 쇼’ ‘위선 끝판왕’이라는 말을 들어 비판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는 국민들의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사회로부터 받은 혜택과 사랑을 다시 사회로 돌려주겠다는 어려운 결단을 내렸다”며 “‘하심(下心)’의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는 조국 후보자의 진심을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으로서의 직무수행 능력과 자질을 검증하기 위해, 제기된 의혹의 실체적 진실을 확인하기 위해 조속히 청문회 일정에 합의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도 통화에서 “조 후보자가 (의혹과 관련해) 법적 문제는 없는 것으로 보이지만 ‘노블레스 오블리주’ 차원에서 좀 더 겸손한 자세로 사회에 기여해야 한다는 입장을 원칙적으로 밝힌 것”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자신의 온갖 비리 불법 의혹을 기부라는 포장지로 감춰보겠다는 조 후보자는 위선의 끝판왕”이라며 “가증스러운 기부 모드로 물타기 하려 하느냐”고 비난했다. 이어 “그것이야말로 위선의 정점”이라며 “조 후보자는 즉시 사퇴하고 자연인으로 수사에 임하길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사회 환원 ‘쇼’를 펼치고 있을 뿐”이라며 “조 후보자는 사회 환원을 거론할 때가 아니라 스스로 검찰의 신속한 수사와 법의 심판을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정선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문제가 생기자 재단을 만들어 사회 환원을 운운하며 사기극을 펼쳤던 대통령이 있었다”며 “조 후보자에게서 MB(이명박 전 대통령)의 향기가 난다”고 언급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