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회 환원' 발표하자마자 여야 또 대치…“MB의 향기”

바른미래 “사회환원 쇼”, 정의 “환영하지만 의혹 검증해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 로비에서 펀드 사회 기부 등에 대해 입장 발표를 마치고 사무실로 올라가고 있다. 2019.08.23.

여야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가족 투자 사모펀드를 공익법인에 기부하고 가족이 운영하는 사학재단 웅동학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또 격하게 대립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 후보자의 진의를 믿는다며 하루빨리 국회 인사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물타기’ ‘사회환원 쇼’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의당은 환영 입장을 밝히면서도 철저한 검증을 요구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조 후보자는 국민들의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사회로부터 받은 혜택과 사랑을 다시 사회로 돌려주겠다는 어려운 결단을 내렸다”며 “‘하심(下心)의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는 조국 후보자의 진심을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조 후보자와 관련된 모든 의혹은 청문회를 통해 명백히 가려질 것”이라며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으로서의 직무수행 능력과 자질을 검증하기 위해, 제기된 의혹의 실체적 진실을 확인하기 위해 조속히 청문회 일정에 합의하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온갖 비리 불법 의혹을 기부라는 포장지로 감춰보겠다는 조 후보자는 위선의 끝판왕”이라며 “가증스러운 기부 모드로 물타기 하려 하느냐”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의혹투성이 사모펀드와 이를 통한 경제적 이득 취득, 학교법인을 이용한 사학 재산 탈취 의혹 등은 이미 수사대상”이라며 “무엇을 포기하고 무엇을 기부하겠다는 것인지 법학자 조국 후보자는 한 번 대답해 보라”고 꼬집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꼼수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사회 환원 쇼를 펼치고 있을 뿐”이라며 “사회 환원을 거론할 때가 아니며, 조 후보자 스스로 검찰의 신속한 수사와 법의 심판을 촉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의 결단을 환영한다”면서도 “모든 의혹이 해소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철저한 검증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정선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제가 생기자 재단을 만들어 사회 환원을 운운하며 사기극을 펼쳤던 대통령이 있었다”며 “조 후보자에게서 MB(이명박 전 대통령)의 향기가 난다”고 비판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