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조무사 명칭 ‘조무사’로 바꿔달라” 靑 청원 6만 돌파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대한간호조무사협회 법정단체 인정 의료법 개정안을 두고 간호조무사와 간호사들 간 공방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간호조무사의 명칭을 조무사로 바꿔달라”는 청와대 청원이 등장했다. 이 청원은 게시 하루 만에 6만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다.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간호조무사의 명칭을 조무사로 바꿔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간호사는 1000시간의 실습이수, 간호대학 졸업 시에 국가고시를 치를 자격이 주어지며 합격 시 간호사 면허가 주어지는 전문의료인의 직업”이라며 “그에 비해 조무사는 그 누구나 학원을 다니면 1년 내로 취득이 가능하다”고 글을 시작했다.

청원인은 간호조무사들이 간호사를 사칭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같은 ‘간호’라는 명칭이 달려있다고 조무사학원에서는 ‘ㅇㅇ간호학원’이라며 마치 간호사를 양성하는 의료인 양성 기관인 척하고 있고, 일부 조무사들은 자신들을 간호사라고 표현하며 의료인을 사칭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조무사들도 간호대학을 나와 공부하고 국가고시를 보면 간호사가 될 수 있다”며 “애초에 다른 직종이기 때문에 면허를 취득하는 게 맞는 일이지, 조무사도 간호사를 시켜달라는 게 맞는 일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의료인인 간호사에 대한 명백한 무시며 권리 침해”라고 말했다.

이어 “간호사들의 업무를 조무사들이 맡게 됐을 때 낮아질 의료의 질과 국민건강에 대한 미래를 생각해 달라”며 “당신의 가족에게 1000시간 실습을 이수하고 면허를 취득한 간호사가 하던 처치들을 1년 동안 학원 다닌 조무사에게 맡길 수 있겠나. 방관하지 말고 간호조무사가 아닌 조무사로 명칭 변경을 꼭 해달라”고 덧붙였다.

신유미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