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23일 오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담은 공문을 받기 위해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가 23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담은 공문을 받는 자리에서 한국 정부에 항의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교도는 일본 외무성 관계자를 인용해 나가미네 대사가 한국 외교부 청사에서 지소미아 종료 결정 통보를 받으면서 “엄중하게 항의했다”고 전했다.

한국 외교부는 이날 오후 나가미네 대사를 불러 관련 공문을 전달했다. 나가미네 대사는 청사에 들어설 때 일본 정부의 입장을 말해 달라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한국 정부는 오는 11월 만료되는 일본과의 지소미아를 양국 간 신뢰 훼손을 이유로 연장하지 않고 종료하기로 지난 22일 결정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