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경기도 좋은 결과가 있을 수 있게끔… 특히 제가 잘 준비하겠습니다.”

에코·카사딘으로 캐리를 선보였음에도 ‘페이커’ 이상혁은 자신의 플레이에 만족하지 못했다.

SKT는 23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19 우리은행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포스트 시즌 플레이오프 1라운드 경기에서 샌드박스 게이밍을 세트스코어 3대 0으로 제압,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 진출했다. 이제 이들은 오는 25일 담원 게이밍과 결승행 티켓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이상혁은 “두 계단을 올라갔다”며 “앞으로 있을 경기들이 더 중요하다. 지금보다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3대 0 완승 자체는 좋은 결과지만, 개인적인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 오늘은 팀원들이 잘해줘서 이긴 것”이라면서 “다음 경기 때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대회가 포스트 시즌에 접어들자 폭넓은 챔피언 폭을 뽐내기 시작한 이상혁이다. 6세트 동안 각기 다른 챔피언을 썼다. 풍부한 경험은 큰 자산이다. 그는 “메타 변화도 있고 해서 미드 챔피언이 다양하게 나올 수 있는 상황”이라면서 “준비도 해놨지만 이미 예전에 썼던 픽들이다. 어려움 없이 꺼냈다”고 말했다.

베테랑 프로게이머 이상혁은 포스트 시즌과 다전제 경험도 가장 많다. 이에 대해 그는 “다전제 경험이 많아 상대 심리, 픽밴 전략을 어느 정도 예상할 수는 있다”면서도 “다전제 경험이 큰 부분을 차지한다고 보지는 않는다. 개인적으로는 매 경기 신중을 기하는 부분이 (승리에) 더 크게 작용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상혁은 최근 LCK 통산 500경기째를 소화했다. 그러나 이상혁은 “워낙 많은 기록을 세웠기 때문에 몇 전, 몇 승의 기록은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언젠가는 더 높은 숫자의 기록을 세울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가장 애착이 가는 기록으로 ‘우승했다는 기록 그 자체’를 꼽았다.

이상혁과 SKT의 다음 상대는 담원 게이밍이다. 그는 “우리가 1·2라운드에 패했던 상대였다”고 상기하며 “포스트 시즌은 메타도 다르고, 우리가 준비한 것도 많다. 더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지금까지 경기보다 더 중요하다. 최대한 좋은 경기를 펼치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