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기준 금리 인하 요구에 화답하지 않은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 의장을 ‘적(enemy)’이라고 표현하며 거듭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각으로 23일 트위터를 통해 “나의 유일한 질문은 파월 의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중 누가 우리의 더 큰 적인가 하는 점”이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트윗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와 같이 연준은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매우 강한 달러와 매우 약한 연준을 갖고 있다. 나는 두 가지 모두와 함께 훌륭하게 일할 것이고 미국은 훌륭하게 해낼 것”이라고 했다.

이런 트윗은 파월 의장이 이날 와이오밍주에서 열린 잭슨홀 미팅에서 기준 금리 완화 여부에 대해 시장에 뚜렷한 신호를 주지 않고 연설을 마무리한 뒤 1시간도 채 되지 않아 올렸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었다. 파월 의장은 이날 미·중 무역 전쟁 등에 따른 글로벌 성장둔화와 불확실성을 언급하며 “현재의 경기 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히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중 무역 전쟁에 대해서도 “복잡하고(complex) 요동치는(turbulent)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이를 두고 현지 언론들은 파월 의장이 내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의 기준금리 인하 여부에 대한 단서를 거의 제공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에 기준금리 인하를 요구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개석상에서 연준의 긴축적 통화정책이 경제 성장을 저해한다고 비판하며 최소 1%포인트 기준금리 인하를 촉구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이 중국이나 유럽보다 금리를 상대적으로 높게 유지해 미국 시장에 해를 끼쳤고 달러가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여 기업들의 수출 시 가격경쟁력이 약화한다고 주장했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주 초 연준이 제 역할을 한다면 미국이 전에 보지 못한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고 자신하기도 했었다.

반면 파월 의장은 ‘경기 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는 절제된 표현을 쓰면서 기준 금리 완화 여부를 언급하지 않았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 정책이 시장에 불확실성을 주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