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영상 캡처

유튜브 구독자 100만 명을 보유한 ‘공부의 신’ 강성태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을 언급했다 비난 여론에 휩싸였다. 이후 강 대표는 해명과 사과를 담은 영상을 올리며 정치적 발언을 자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 대표는 22일 오후 ‘고2가 논문 제1저자 가능합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강 대표는 “내가 왜 수시 상담 안 한다고 선언했는지 아느냐?”고 반문한 뒤 “거짓말 잘하는 법을 알려주기 위해 지금까지 이 고생한 건 아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때 수시 전형이 확대되면서 논문이 명문대 수시에서 거의 필수였다. 사돈에 팔촌까지 동원해서라도 논문을 했다”고 한 강 대표는 “수시 전형의 취지는 좋지만 현실은 시궁창이 됐었다. 내가 그때 수시를 치렀으면 나는 절대 서울대 못 갔다. 집안에 대학 나온 사람 한 명도 없고 공부법은커녕 논문이 뭔지도 모른다. 논에 물 대는 거냐고 할 정도다”라고 설명했다.

강 대표는 이어 조국 후보자의 딸을 언급했다. “고2가 논문 제1저자가 가능하냐고 엄청 많은 분이 물어봤다”고 한 강 대표는 “논문을 직접 썼는지 내가 인터뷰 한 적도 없으니 알 방법이 없다. 9살 때 미적분 마스터한 폰 노이만도 있으니. 폰 노이만 누군지 모르시는데, 한마디로 ‘천재’다. 천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하는”이라고 설명했다.

강 대표가 언급한 폰 노이만은 컴퓨터 중앙처리장치의 내장형 프로그램을 처음 고안한 인물이다. 헝가리 출신의 미국 수학자로 인류 역사상 손에 꼽히는 천재로 불린다.

강 대표는 이어 “만약 부모님께서 계획적으로 쓰지도 않은 논문에 이름만 쏙 올리게 한 거면 이건 진짜 당시 입시에 참여한 학생들에게 자녀분께도 학계에도 정말 큰 잘못이다”라며 “실제 미국 같은 데서는 교수님이 논문을 조작했다면 학계에서 퇴출된다”고 비판했다.

방송 직후 네티즌들은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 부정 입학 때와 비판 수위가 다르다며 비난을 쏟아냈다. 강 대표는 정유라 부정 입학으로 파문이 일었던 2016년 11월에 ‘여긴 공부할 필요가 없는 나라, 대한민국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었다.

이 방송에서 강 대표는 “나는 오늘 공부하라는 말을 할 수가 없다. 지금 이 나라 상황을 보면 이 나라는 공부할 필요가 없는 나라다”라며 “누구는 진짜 꿈을 이루겠다고 정말 최선의 노력을 하고, 공부하는데, 누구는 투표를 거치지 않고 나라를 집어삼켰다”고 운을 뗐다.

“죽어라 공부해 고시 합격하고 청와대, 장관급, 수석 비서관이 되면 뭐하냐. 그 사기꾼들한테 굽신대고 비리에 앞장선다. 공부 열심히 한 분들이 다 저래서, 지금 다 범죄자인데 뭐하러 공부하냐”고 한 강 대표는 “학비가 없어 대학 못 가는 사람도 있다. 누구는 비선 실세 부모를 둔 덕에 없던 T.O까지 만들어 대학에 합격했다. 이 지경인데 어떻게 공부하라는 얘기를 떳떳하게 하겠냐. 볼 낯이 없다. 부끄럽다”고 비난했다.

강 대표는 또 “이걸 보고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 정치 잘 모르지만 나 몰라라 하면 이 지경 된다. 어느 지역에 사니 무조건 몇 번이라는 식으로 그 사람이 어떤 배경을 가졌는지 보지도 않고 한 표 던지면 이 난리가 난다”며 “플라톤은 고대시대 때 ‘정치를 외면한 국민의 대가는 가장 저질스러운 인간의 지배를 받게 된다’고 말했다. 지금 대한민국의 모습이다”라고 지적했었다.

네티즌들은 강 대표가 정유라와 조 후보자의 딸을 비판한 방송에서 온도 차가 느껴진다며 강한 배신감을 드러냈다. 특히 “정치색 갖고 방송한다” “민주당 공천 받으려고 그러는 거냐” 등의 댓글이 많았다. 일부 네티즌은 “폰 노이만을 언급한 건 조 후보자 딸을 옹호한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비난이 쇄도하자 결국 강 대표는 해당 영상의 댓글을 차단했다. 이후 23일 오후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서 강 대표는 “2012년 국회의원 제안을 받았었다. 2013년엔 반대 정당에선 최고위원 제안을 했었다”며 “공천받기로 했다는 가짜 뉴스 때문에 이런 말을 한다. 나는 가장 큰 두 정당에서 기회를 줬었는데 이미 차버렸다”고 운을 고백했다.

“채팅창으로 학생분들도 이슈 같은 거 많이 물어보는데 같이 공감하거나 분노하는 영상을 간혹 올렸었다”고 한 강 대표는 “그중에는 좀 정치적 의견으로 비칠 수 있는 것도 있었다. 보수 쪽에선 좌파냐. 진보 쪽에선 우파냐 이런 말을 듣기도 했다. 내가 거절하면서 학생들 때문에라도 중도를 지켜야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지키질 못했다”고 인정했다.

“2007년도부터 채널을 봐준 많은 분과 공신 멘토‧멘티 여러분께 미안하다. 채널이 커지면서 신중했어야 했는데 미안하다”고 사과한 강 대표는 “앞으로 정치적으로 비판하는 거로 보일 수 있는 이야기는 없도록 할 것이며 라이브 방송도 꼭 필요할 때만 하겠다. 한국사 교과서 내용 올렸던 것도 정치적이라는 댓글이 있더라. 그래서 고민 중이다. 지금은 영어 강의만 할까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강 대표는 이어 “폰 노이만 언급한 것을 갖고 옹호한 거로 생각하는 분이 계실 줄 몰랐다”며 “나 같은 이공계 출신에겐 엄청난 비판인데 옹호했다고 났더라. 이 또한 내가 자초한 일이니 다시 한번 정치적으로 보일 수 있었던 발언들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했다. “특히 수험생을 포함해 나랑 동고동락했던 구독자 여러분께 진심 사과드린다”고 한 강 대표는 “앞으로 내 모든 걸 받쳐서 좋은 강의를 올리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런 사과에도 네티즌들의 분노는 쉽게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이제 와서 중립 운운하는 게 어이가 없다” “촛불집회 하는 후배들한테 부끄럽지 않냐” “정치색이 아닌 정의를 이야기하는 거다” “정유라를 비난한 것처럼 조 후보자의 딸도 비난하는 영상을 올리는 게 중립이다” “갑작스러운 태도 변화에 실망스럽다” 등의 반응이 줄을 이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