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한국을 찾은 일본인 여성 관광객에게 욕설하고 폭행하는 등 행패를 부린 영상 속 한국인 남성은 물론 폭행을 당한 일본인 여성의 신병을 모두 확보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3일 오전 발생한 일본인 여성 폭행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 A씨와 피의자 신병을 모두 확보했으며 향후 사건 경위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피해자 A씨는 23일 오전 7시 서울 양화로 홍대입구역 부근에서 한국인 남성에게 욕설과 폭행을 당했다며 관련 영상과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영상엔 보라색 티셔츠와 검은 반바지를 입은 남성이 한국어로 욕설을 퍼부으며 일본 여성 관광객들의 뒤를 계속 쫓아갔다. A씨는 또 다른 트위터를 통해 휴대전화 욕설을 퍼붓는 남성을 촬영했다는 이유로 머리채를 잡히는 등 폭행을 당한 것으로 추정되는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영상과 사진은 국내는 물론 일본에도 빠르게 확산되면서 폭행 용의자를 처벌해야 한다는 주장이 이어졌다. 경찰은 시청자들의 제보가 접수돼 진위 파악을 위한 수사를 시작했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