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저와 제 가족이 고통스럽다고 하여, 제가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고 말했다.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 제기와 함께 사퇴 요구가 나오고 있지만, 후보자직에서 물러날 뜻이 없음을 재확인한 셈이다.

조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면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정부 개혁 임무 완수를 사퇴 불가의 명분으로 내세웠다.

그는 취재진 앞에서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는 제목의 입장문을 읽어내려갔다.

조 후보자는 “촛불명예혁명 이후 높은 도덕을 요구하고 공정을 실천하는 시대가 우리 앞에 도래했다”며 “성숙한 민주의식을 가진 국민들에 의해 우리 사회는 곳곳에서 혁명적 변화가 일어나고 있으며, 젊은 시절부터 오래도록 꿈꾸었지만, 어쩌면 이상일지 모른다고 생각했던 민주주의 시대가 현실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젊은 시절부터 정의와 인권에 대한 이상을 간직하며 학문 및 사회활동을 펼쳐 왔고, 민정수석으로서는 권력기관 개혁에 전념했지만, 지금은 제 인생을 통째로 반성하며 준엄하게 되돌아보아야 하는 상황이 됐다”고 했다.

그는 “당시 존재했던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고 말았다”며 “국민의 정서에 맞지 않고,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자신 딸의 논문 및 입시 특혜 의혹 등에 사과의 뜻을 밝히면서도, ‘불법은 없었다’는 기존의 주장은 그대로 유지한 것이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조 후보자는 그러면서 “많은 국민들께서 제가 법무부 장관으로서 부족하다고 느끼시는 점, 뼈아프게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그러나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문재인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를 이행하라는 국민의 뜻과 대통령님의 국정철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며 “개인 조국, 국민들의 눈높이에 부족한 점도 많지만, 심기일전해 문재인정부의 개혁 임무 완수를 위해 어떤 노력이든 다하겠다”고 말을 이었다.

조 후보자는 “제가 지금 할 수 있는 최선은 국민들께서 가진 의혹과 궁금증에 대해 국민의 대표 앞에서 성실하게 모든 것을 말씀드리고 국민들의 판단을 받는 것”이라며 “인사청문회에서 주시는 꾸지람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고 말했다. 인사청문회 자리에서 의혹 관련 소명을 하겠으며, 그 이전 사퇴할 의사는 여전히 없다는 뜻이다.

그는 “지난 일을 반면교사 삼아 앞으로의 삶을 국민 눈높이와 함께 호흡하며 생각하고 행동하겠다”며 준비한 입장 발표를 마쳤다.

조 후보자는 ‘(여당이 주장하는) 국민청문회가 법적 근거가 없어, 또 다른 특권 아니냐’는 취재진 질문에 “저희가 제안한 바 없고, 당과 정치권에서 판단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그 결정에 저희는 따를 것”이라고 답했다.

또 ‘장관으로서 여론조사에서 절반 가까이가 부적절하다고 나왔다’는 질문에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교수 시절 비판은 허용돼야 한다면서 민정수석 때 후보자를 비판한 사람을 형사고소한 이유는 무엇이냐’라는 질문에는 “차이가 있다. 공인에 대한 비판은 지금도 허용돼야 하지만 의도적으로 조작된 정보를 퍼뜨리는 것은 허용돼야 한다고 말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