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무면허 상태로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로 징역 1년6개월을 선고받은 배우 손승원(29)이 대법원 상고를 포기했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손승원은 지난 9일 항소심 선고에 대한 상고장을 제출하지 않았고, 검찰 역시 상고하지 않았다. 상고장은 항소심 선고 후 7일 이내 제출해야 한다. 따라서 손승원의 형량은 징역 1년6개월로 확정됐다.

손승원은 1심에서 이 같은 형량을 받은 뒤 “군 복무를 통해 죄를 뉘우치겠다”며 감형을 호소했다. 10차례 반성문을 제출하며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나 2심 재판부는 원심과 같은 형량을 내렸다.

손승원의 실형이 확정되면서 군대는 자동 면제됐다. 병역법 시행령상 1년6개월 이상의 징역 또는 금고형을 받으면 5급 전시근로역으로 편성된다. 5급은 현역 입대와 예비군 면제 대상이다. 만 40세까지 민방위훈련만 받으면 된다.

앞서 손승원은 지난해 12월 26일 오전 4시2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만취 상태로 차를 몰다 추돌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206%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심지어 손승원은 같은 해 8월 음주운전을 해 수사를 받는 중이었고 무면허 상태였다. 손승원은 이날 사고 직후 동승자가 운전했다고 거짓 진술을 하기도 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