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옹호하는 이들을 가리켜 ‘바보들’이라 부르며 “내가 검사로 다시 돌아갈 수 있다면 (조 후보자에게) 한 시간 안에 모두 자백 받는다”고 주장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아직도 좌파 진영에서 ‘조국이 직접 한 게 아니지 않느냐’ ‘가족들 문제 아니냐’라고 쉴드치는(옹호하거나 감싸주는) 것을 보니 참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잘난 조국이 그 집 가족공동체의 의사 결정 주체가 아니었던가”라며 “딸이 자기 역량으로 논문 저자가 되고 편법으로 외고 입학하고, 고대 입학하고, 서울대 환경대학원 입학하고, 부산대 의전원에 입학할 수 있었다고 보는가”라고 반문했다. 또 “웅동학원 사학비리도 비록 얼치기 법학교수지만 법률을 안다는 그의 작품 아닌가. 아들의 병역회피도 국적법을 잘 아는 그의 작품 아닌가. 펀드 사기, 부동산 투기, 위장전입도 본인의 작품 아닌가”라고 물었다.

홍 전 대표는 “모든 의혹의 핵심에 조국이 있는데, 그가 직접 한 것이 아니라서 괜찮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바보들아, ‘눈 가리고 아웅’이라는 말은 이때 하는 것”이라며 “‘영구 없다’라는 코미디가 생각나는 일요일 아침”이라고 비꼬았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홍 전 대표는 이날 올린 이전 글에서는 “판이 커져버렸다”며 “법무장관 청문회가 아닌 문재인 정권 청문회가 돼 버렸다”고 말했다.

그는 “문 정권이 밀리면 바로 레임덕으로 가고, 야당이 밀리면 저런 호재에도 밀어붙이지 못하는 무늬만 야당, 무기력한 야당으로 간주돼 야당도 무너진다”라는 주장도 했다. 이어 “국민은 분노하고 있는데, 그 분노를 해소할 방법을 찾을 생각은 하지 않고, 서로 살기 위해 이전투구(泥田鬪狗)하는 형국”이라며 “그래도 나는 ‘야당 이겨라’라고 오늘도 외친다”고 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