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이 ‘수꼴(수구꼴통) 발언’ 논란에 휩싸인 변상욱 YTN 앵커를 향해 모든 방송에서 하차할 것을 요구했다.

사준모는 25일 성명서를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의 입시 특혜가 과연 ‘수꼴 종북’이라는 정치성향으로 결정되는 문제인가”라며 “변 앵커는 현재 진행 중인 모든 방송 프로그램에서 자진 하차하라”고 주장했다.

사준모는 또 “조 후보자 딸의 모교인 고려대와 조 후보자의 모교인 서울대에서는 이 나라의 공정성이 무너졌다는 분노의 목소리가 터져나왔다”며 “이들은 모두 공통적으로 자신들의 의견이 정치적으로 이용되는 것을 극도로 경계했다. 이 집회에 참여한 모든 청년들도 흔히 일컬어지는 ‘수꼴’이라는 말인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우리는 이번 조 후보자의 자녀 입시 문제를 정치적 성향이 아닌 ‘대한민국에서 상식이 무너졌다’는 시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분노의 본질은 바로 상식이 무너진 우리 사회의 자괴감과 허탈함”이라고 덧붙였다.

변 앵커는 지난 24일 트위터를 통해 “이 시각 광화문, 한 청년이 단상에 올랐다”면서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라는 청년의 말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러네. 그렇기도 하겠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다”고 평가했다.

변 앵커의 발언은 논란에 휩싸였다. 일각에서는 변 앵커가 불평등한 기회에 분노하는 젊은이의 지적을 ‘수꼴’이라고 비하하고 폄하했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변 앵커는 게시물을 삭제했다.

강태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