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오후 1시40분쯤 충북 청주시 서원구 남이면 석실리의 한 물류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현재 20여대의 장비와 인력을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 등은 파악되지 않았다. 불이 난 창고에는 업체에서 생산한 가전제품 등이 보관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진화작업을 마친 뒤 정확한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청주=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