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방송화면캡처

횡령과 성범죄 의혹을 받는 정종선 서울 언남고등학교 축구부 감독이자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이 대기발령 상태에서도 학부모를 동원해 술자리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 회장은 지난 11일부터 고교축구연맹전이 열리는 경남 합천에서 학부모들과 여러 차례 술자리를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KBS가 25일 보도했다. 그는 현재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무기한 대기발령을 받았고, 고교축구연맹 회장직도 직무정지된 상태다.

KBS방송화면캡처

보도에 따르면 학부모들은 자식 뒷바라지를 위해 합천에 내려왔으나 밤마다 정 회장의 술 시중을 들고 있었다. 학부모들은 “연맹전이 시작된 8월 초부터 거의 매일 자정무렵 술자리가 있었다”며 “술과 음식은 학부모들이 만들거나 돈을 모아 마련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정 회장은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학부모들을 “가만두지 않겠다”며 엄포를 놓았다. 그는 “고소장 쓴 거야 이거, 성명 불상자 4명. (1명은) 무고죄”라며 “인터뷰한 사람은 명예훼손죄”라고 말했다.

또 정 회장은 대기 발령 조치에도 불구하고 언남고 시합이 열리는 경기장에 나와 학생들을 지켜봤다. 코치석 옆에 의자를 놓고 앉아 선수들을 향해 소리를 치며 지시하는 듯한 모습도 확인됐다. 학교에선 대기 발령, 고교축구연맹은 회장 직무가 정지된 상태지만 학부모들은 여전히 정 회장의 영향력을 두려워하고 있었다.

정 회장 측은 “학부모가 아니라 지인과 가진 술 자리”라며 “경기장에 나간 것은 맞지만 선수나 코치에게 지시한 적은 없다”고 했다.

그는 횡령 혐의로 지난 2월부터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여기에 학부모들을 상습 성폭행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