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뉴시스

프랑스 G7(주요 7개국) 정상회담에 참석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언급하며 한미 연합 군사훈련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거듭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에 들어가기에 앞서 북한의 미사일 시험을 우려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기쁘지 않지만 합의를 위반한 것은 아니다”며 “지난주 그(김 위원장)로부터 매우 훌륭한 서한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한국이 ‘워게임(war games)’을 하는 것에 화가 나 있었다”며 “만약 여러분이 진실을 알고 싶다면, 나 또한 그것들(한미 연합 훈련)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또 “나는 사람들에게 ‘만약 당신들이 그것들을 하기 원하고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 간섭하고 싶지 않다. 하지만 완전한 돈 낭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면서 “그리고 그들은 수정된 버전을 했다”고 말했다. 이는 한미 연합훈련의 명칭이 변경되고 지휘소 연습으로 이뤄지는 등 규모·실행 방식에 조정이 이뤄진 것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9일 백악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김 위원장으로부터 전날 3장짜리 친서를 받았다며 “매우 아름다운 편지였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에도 “그(김 위원장)는 워게임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했다”고 전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G7 정상회담에서 언급한 친서가 이 친서와 같은 것인지, 이날 이후 새롭게 받은 것인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트위터를 통해 김 위원장이 보낸 친서의 내용을 추가로 공개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한미 연합훈련이 끝나면 미사일 발사를 끝내고 협상을 하고 싶다’는 의사를 피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시험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 위반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나는 김 위원장과 개인적으로 그것에 대해 논의한 적이 없다. 장거리 탄도(미사일)에 대해서 논의했었다”며 “김 위원장은 그것(장거리 탄도 미사일)과 핵실험을 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단거리, 훨씬 더 일반적인(standard) 미사일들을 발사했다. 그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이 그런 미사일들을 시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나는 북한이 경제적으로, 국가로서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나는 그가 누구보다도 그것을 잘 이해하고 있고, 결국 옳은 일을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