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뉴스 캡처

지난달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강제동원은 없었다”고 발표해 논란을 일으킨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박사의 유엔 참석 비용을 일본 극우단체가 지원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YTN은 이 박사가 지난달 2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 정기회의에 참석하는 과정에서 항공료와 5박6일 체류 비용을 일본 극우단체가 제공했다고 26일 보도했다. 이 박사는 유엔 인권이사회 정기회의에서 “조선인 노무자들의 임금은 높았고 전쟁 기간 자유롭고 편한 삶을 살았다”고 발표했다.

유엔 인권이사회 정기회의 발언자 명단엔 이 박사 대신 일본 극우 인사인 슌이치 후지키가 있었다. 국제경력지원협회(ICSA)라는 단체 소속의 슌이치 후지키는 위안부 문제를 통해 아베 정권의 실체를 파헤친 다큐멘터리 ‘주전장’에 등장해 궤변을 늘어놓은 인물이다. 그는 소녀상 얼굴에 종이봉투를 씌우고 조롱한 미국인 유튜버 토니 마라노의 후원자기도 하다.

슌이치 후지키가 속한 ICSA는 유엔이란 국제무대에서 위안부를 부정하기 위해 만든 비정부 기구로 포장된 극우단체로 추정된다. 슌이치 후지키는 이우연 박사로 연설자가 바뀐 이유를 묻는 YTN에 “그건 접수문제고 처음부터 이 박사가 말하는 것으로 돼 있다”고 답했다. ICSA 회원 자격으로 연설했냐는 질문에 슌이치 후지키는 “그렇다”고 답했다.

슌이치 후지키는 이 박사에게 유엔에 가자고 제안한 사실을 인정했다. 슌이치 후지키는 “그의 논문을 읽고 그 내용이 정확해 그에게 유엔에 가지 않겠느냐 부탁했다”고 말했다. 자신의 제안으로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석한 만큼 이 박사의 스위스 제네바 왕복 항공료와 5박6일 체류 비용을 모두 부담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박사는 역사의 진실을 전 세계에 알릴 기회라고 판단해 유엔에 가자는 제안에 응했으며 일본 극우단체의 금전적 지원을 받은 것도 떳떳하게 밝혔다고 YTN은 설명했다. 이 박사는 “극우단체건 극좌단체건 역사적인 사실을 공유하고 그것을 알리는 사람과는 앞으로 계속 함께 활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박사는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와 함께 일제 식민지 지배의 합법성을 강조하는 ‘반일 종족주의’라는 책의 공동저자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