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

서울 지하철 9호선 양천향교역 에스컬레이터에서 발생한 연기가 승강장으로 유입돼 전동차가 무정차 통과하고 있다.

서울시 메트로 9호선과 강서소방서에 따르면 26일 오전 7시17분쯤 이 역 에스컬레이터에서 연기가 발생했다. 일부 연기는 9호선 승강장으로 유입됐으며, 승객들은 즉시 대피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7시30분쯤부터 9호선 양방향 전동차가 무정차 통과되고 있다.

소방당국은 연기가 난 정확한 이유를 조사 중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