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경찰이 이른바 ‘홍대 일본인 여성 폭행’ 동영상 속 가해자로 지목된 한국인 남성을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6일 일본인 여성 A씨(19)를 폭행한 혐의로 B씨(33)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모욕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라며 “B씨에게 출석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전날 일본인 여성 A씨도 불러 2차 조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1차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B씨가 A씨 일행을 쫓아오며 추근거려 거부했더니 욕설을 퍼붓고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진술 도중 어지럼증을 호소했고 병원에 이송되기도 했다고 전했다.

B씨는 지난 23일 오전 5시쯤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주변에서 지나가던 일본인 6명에게 말을 걸다 시비가 붙었다. B씨는 당시 여성들에게 일본인을 비하하는 발언을 하는 등 폭언을 쏟아내며 위협했다. 이 모습은 피해 여성 일행이 휴대전화로 촬영해 트위터에 올리면서 파문이 일었다.

해당 영상을 올린 일본인은 “한국 남성이 치근대 무시했더니 욕을 하며 따라와 내가 동영상을 찍었다”며 “머리를 뜯기고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본에서도 헌팅을 시도했다 거절한 한국인 남성에게 폭행당한 적이 있다”며 “그때는 일본이었기 때문에 주변에서 도와줬지만 한국에서는 행인에게 도움을 요청해도 아무도 나서주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영상은 조작된 것이고 일본인 여성을 폭행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이 CC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B씨의 주장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강태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