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옥 부산대 의전원장이 26일 오후 양산캠퍼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민씨에 대한 장학금 특혜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또 학생들이 요구하면 조씨 입학 과정의 조사도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신상옥 부산대 의전원장은 26일 오후 양산캠퍼스 간호대학 1층 세미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관련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에 나섰다.

신 원장은 우선 조씨가 두 번 유급에도 불구하고 6학기 동안 1200만원의 외부 장학금을 받았다는 것에 대해 “외부 장학금은 받는 사람이 지정되어 학교로 전달되는 장학금으로 절차상으로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며 “조씨에게 장학금을 지급한 것은 어디까지나 소천장학회에서 지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조씨에게 장학금을 주기 위해 조씨가 장학금을 받기 직전인 2015년 7월 1일 장학생 선발지침이 변경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조씨에 지급된 장학금은 2013년 4월 신설된 장학금 지급 기준에 따라 시행된 것”이라며 “조씨에게 장학금을 주기 위해 선발 지침을 직전에 바꿨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신 원장에 따르면 이같은 내용은 2013년 4월 ‘장학금 지급 기준’ 관련 회의록에 남아있다. 이 회의록에는 ‘직전 학기 성적 평점 평균 2.5미만인자’는 장학금 선발대상에서 제외되지만 ‘외부 장학금은 예외로 할 수 있다’는 조항이 적혀있다는 것이다. 신 원장은 이 규정에 근거해 2013년 2학기와 2014년 2학기에 이미 학점 평균 2.5이하인 일부 학생에게 외부 장학금을 준 사례가 있다고 덧붙였다.

신 대학원장은 2015년 7월 자료가 국회의원실에 전달돼 장학생 선발지침 변경 의혹이 제기된 이유에 대해서는 “잘못 보고된 것”이라며 “급하게 자료 제출 요구를 받고 찾다가 2015년과 2017년 자료는 찾았는데, 2013년 문서는 찾지 못한 상황에서 자료를 급하게 보고 드리다가 실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신 원장은 또 “학생 입장을 고려하면 특혜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며 “학생들이 요구하면 입학 과정의 조사 등도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