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프로야구 해설위원인 이용철씨가 성매매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 위원을 성매매 특별법 위반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위원은 2017년 서울 선릉역 인근 술집에서 수차례 성매매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위원을 고발한 인물은 “이 위원이 서울, 광주 등 여러 지역에서 단골 룸 술집에 데려가 성매매 비용을 내게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이 위원은 “술집에는 갔지만 성매매는 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계좌내역 확인 등을 통해 사실관계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위원은 1988년 MBC청룡에 입단해 같은 해 신인왕을 수상한 프로야구 선수 출신이다. 2001년부터는 KBS N 스포츠 야구해설위원을 맡고 있다.

강태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