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KBS 방송화면 캡처

아프리카TV BJ이자 유튜버인 박민정씨가 그룹 씨엔블루 멤버 이종현에게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DM(Direct Message)을 폭로했다. “유튜브 잘 보고 있다. 재미있는 게시물 많이 올려달라”는 식이었다. 누군가의 팬 입장에서 응원 차 충분히 보낼 수 있는 메시지로 보인다. 대중의 생각은 다른 듯 했다. 왜 이들은 이종현이 보낸 DM에 이토록 큰 분노를 보이는 걸까.


박씨는 28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종현으로부터 받은 DM을 올리고 “엥, 씨엔블루 이거 진짠가?”라고 적었다. 프로필 사진과 아이디로 볼 때 평소 이종현이 운영했던 계정인 것으로 보인다. 이종현은 박씨에게 “유튜브 너무 잘 보고 있다. 재미있는 것 많이 올려달라”고 말했다. 이후 “뱃살 너무 귀엽다”고 재차 메시지를 발송했다.

비난 여론이 몰아쳤다. “아직도 반성하지 않는다”고 했다. 앞서 그는 여성을 성적대상화하는 등 그릇된 성의식을 보였었기 때문이다. 지난 3월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사건이 불거졌다. 정준영과 그의 지인들이 모인 단톡방에서 직접 촬영한 불법촬영물이 공유됐고, 여성을 물건처럼 취급하거나 성적 대상화하는 등 여성혐오성 발언도 빈번했다. 강간을 모의한 듯한 정황도 드러났다.

여기엔 이종현도 있었다. 그는 지인으로부터 불법영상물을 공유받고, “여자 좀 넘겨라” 같은 말을 했다. 특히 이종현은 정준영에게 “빨리 여자 좀 넘겨라, X같은 X들로” “형이 안XXX 있으면 좋고 없으면 그냥 예쁜 X” “어리고 예쁘고 착한 X 없어? 가지고 놀기 좋은 ㅋㅋㅋ” 등의 부적절한 발언을 일상처럼 했다.

성추행 의혹도 불거졌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종현이 무대에서 여성 연예인에게 일부러 신체접촉을 했다는 주장이었다. 글쓴이는 이런 정황이 담긴 영상도 함께 올렸다. 그러자 지난해 10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떠돌던 글도 재조명되기 시작했다. 해당 글쓴이는 “씨엔블루 이종현이 유명 걸그룹 멤버, 여성 팬들과 성관계한다는 소문이 파다하다”며 “정준영과 이종현은 성추행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종현의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는 “여성 비하와 성에 관련한 부적절한 대화를 한 것은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온라인 커뮤니티 주장 관련) 악의적이고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바로잡고 강력한 법적 대응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