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 소호 블리커 스트리트에 위치한 패션 디자이너 ‘마리아 코르네호’ 작업실에서 제작 중인 현대자동차 업사이클링 의상.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현대자동차그룹 부품 계열사인 현대트랜시스, 미국에서 활동하는 친환경 패션디자이너와 손잡고 자동차 폐소재를 통한 ‘착한 협업’에 나선다.

현대차는 지난 5월부터 현대트랜시스와 미국 뉴욕 기반친환경 패션 브랜드 ‘제로+마리아 코르네호’와 함께 폐기되는 자동차 시트가죽을 업사이클링한 친환경 의상 제작을 시작했다고 28일 밝혔다.

업사이클링이란 기존에 버려지는 제품을 단순히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 디자인을 가미하는 등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새로운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이다.

미국 뉴욕 소호 블리커 스트리트에 위치한 작업실에서 패션 디자이너 마리아 코르네호가 의상 제작에 사용할 자동차 시트 폐가죽을 고르고 있는 모습. 현대차 제공

업사이클링할 폐소재는 자동차 시트 연구와 제조과정에서 발생되는 자투리 가죽으로 현대트랜시스가 공급한다. 자투리 가죽은 기존에는 크기가 작거나 오염이 돼 폐기되는 것이었다. ‘제로+마리아 코르네호’는 총 15벌의 의상을 디자인·제작할 예정이다.

의상은 자연에서 영감을 받아 ‘자연과의 조화’라는 콘셉트로 제작되며 화려한 색 대신 지구 본연의 색이 사용된다. 특히 최근 자동차 시트 가죽의 품질수준이 높아지고 자동차 모델에 따라 시트가죽 디자인과 패턴이 다양한 만큼 이전에 볼 수 없었던 독창적이고 고급스러운 패션이 탄생할 예정이다.

제작된 의상은 2020 S/S 뉴욕패션위크의 첫 날인 오는 6일 뉴욕 맨해튼 ‘퍼블릭 키친’에서 ‘리스타일(Re:Style)’이라는 이름의 소규모 콜렉션을 통해 선보이게 된다.

경기도 화성시 동탄에 위치한 현대트랜시스 동탄시트연구소의 연구개발 과정에서 발생한 시트가죽 자투리. 현대차 제공

‘제로+마리아 코르네호’ 대표 디자이너 마리아 코르네호는 “현대차와 협업해 제작하는 의상은 시트 가죽 외에 사용되는 소재까지도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원단이 사용됐다”면서 “이번 협업은 기존의 사물을 재창조하고 새로 상상하고 새로운 라이프 사이클 만드는 작업으로, 이 과정에서도 최대한 자원을 적게 쓰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조원홍 현대자동차 고객경험본부장 부사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현대자동차 브랜드 지향점인 친환경과 지속가능성에 대해 밀레니얼 세대와 공감대를 형성하고 다양한 의견을 나눌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국 뉴욕 소호 블리커 스트리트에 위치한 작업실에서 패션 디자이너 ‘마리아 코르네호’가 현대자동차 업사이클링 의상 디자인을 스케치하는 모습. 현대차 제공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