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르딘 파라(왼쪽)가 28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이호철통일로문학상' 시상식에서 수상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오른쪽은 특별상 수상자 김종광 작가.

노벨문학상 수상 후보자로 매년 꼽히는 세계적 소설가 누르딘 파라(74)가 28일 한국의 남·북 분단에 대해 “남은 팔은 잘린 팔을 기억한다”고 빗대 말했다. 이어 “팔이 다시 붙을 때까지 잘린 고통은 계속된다”며 “한국인도 마치 이 팔과 같은 감정을 느낄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라는 이날 모국 소말리아의 수난사를 그린 그의 대표작 ‘지도’로 국내 국제 문학상인 ‘이호철통일로문학상(이호철 문학상)’을 수상했다.

파라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나 역시 한국과 같은 분단국가에서 태어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통일이 항상 장밋빛인 것은 아니다”며 “분단이 수년 동안 이어지면 ‘우리는 하나’라고 말하기가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언젠가 통일이 올 테니 긍정적이든 비관적이든 기다리는 싸움을 해야 한다”며 “통일은 상상보다 빨리 올 것”이라고 낙관했다.

그는 제국주의의 폭력과 억압에 힘없이 찢어질 수밖에 없었던 모국을 바라보는 심정을 소설 ‘지도’에 담았다. 송병선 이호철 문학상 선정위원은 “소설 지도는 망명자의 눈을 통해 소말리아의 무정부 상태를 두 문장으로 보여준다”며 “‘소말리아인들의 내전은 그들의 언어다. 돈은 내전의 엔진이다’가 그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 소설의 문체는 우아하고 구조는 다소 복잡하지만 읽어내기는 어렵지 않다”고 설명했다.

파라는 자신의 글쓰기를 삶의 이유라고 표현했다. 그는 “아프리카에서는 약이 없거나 말라리아, 아주 사소한 것들, 전쟁과 정권 탄압 등 여러 가지 문제로 많은 이들이 일찍 죽는다”며 “내가 살아남는 데 어떤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글을 쓰고 불의와 싸우고 모든 인간을 존중한다는 게 그 이유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철 문학상은 6·25 전쟁을 직접 겪은 본인의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전쟁과 분단에 대한 소설을 주로 발표해온 이호철 작가의 정신을 계승해 서울 은평구에서 제정한 상이다. 이날 국내 작가에게 주는 특별상은 농촌공동체의 삶을 기록한 소설 ‘놀러 가자고요’를 쓴 김종광 작가에게 돌아갔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