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기에 경구피임약을 복용하면 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3배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연구팀이 경구피임약 복용이 성인기 우울증 위험 증가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28일 보도했다.

10대 때 경구피임약을 사용한 여성 1236명을 조사한 결과 경구 피임약을 복용하지 않은 여성에 비교해 우울증 발병 위험이 1.7배에서 3배까지 높았다.

초경 연령, 첫 성 경험 연령, 현재 경구피임약 사용 등 다른 변수들을 고려했지만 이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 경구 피임약 복용을 중지한 후에도 우울증 발병률은 여전히 높았다.

경구피임약에는 배란을 막는 호르몬 에스트로겐과 자궁 착상을 막는 호르몬 프로게스테론이 모두 들어 있는데, 이중 프로게스테론은 뇌의 인지 기능 및 감정 처리를 통제하는 부분에 영향을 미친다.

크리스틴 안데를 박사는 “청소년기는 뇌 발달에 있어 중요한 시기이다. 이 시기에 인위적으로 호르몬을 조작하는 것은 돌이킬 수 없는 결과로 이어진다”며 “청소년들이 호르몬제를 처방받는 데 있어서 더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앞으로 13~15세 소녀들을 대상으로 3년에 걸쳐 호르몬 분비의 변화를 추적하면서 이것이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볼 계획이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아동·사춘기 정신건강학회 학술지 ‘아동 심리학·정신의학 저널’ 8월 28일자 최신호에 발표됐다.

이홍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