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무주군이 산 정상에 초대형 ‘로보트 태권브이’ 조형물을 설치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무주군은 지난 28일 무주읍 향로산 정상에 ‘태권브이랜드’를 조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근에 위치한 태권도원과 연계해 지역 랜드마크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사업에는 총 72억원이 투입된다. 태권브이랜드에 설치할 태권브이 조형물의 예상 높이는 33m로 아파트 12층 높이와 맞먹는다. 태권브이 조형물은 무주군 경관을 감상하는 전망대 역할도 할 예정이다. 태권브이랜드에는 태권도와 관련된 가상현실 체험 시설, 스카이 워크, 모노레일 등 다양한 관광 인프라도 조성된다.

이번 사업에는 총 72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적지 않은 예산이 들어가지만 관광효과는 크지 않을 것이란 우려도 나오고 있다.

우선 관광객 재방문을 유도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1980년대 만화 캐릭터인 태권브이의 콘텐츠 경쟁력이 떨어지고, 전망대 형태의 시설물은 어딜 가나 볼 수 있어 특징이 없다는 것이다.

초대형 태권브이가 향로산의 청정환경과 어울리지 않는다는 우려도 있다. 실제로 무주군은 향로산을 산림생태문화체험단지와 휴양림으로 홍보해왔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