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캡처

한국소비자원이 의류 건조기 시장에서 점유율 1위인 LG 트롬 건조기에서 먼지 낌 현상 등으로 논란이 된 자동세척 의류건조기에 시정 권고했다. LG전자는 소비자원의 권고를 수용해 145만 대를 무상 수리하기로 했다.

한국소비자원은 LG전자가 소비자원의 시정 권고를 수용해 2016년 4월부터 현재까지 판매된 ‘트롬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 145만 대에 대해 기존 부품을 개선된 부품으로 교체하는 무상수리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소비자원은 그동안 피해사례가 많이 접수돼 지난달 23일부터 18일간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50대의 조사 대상 중 11대에서 콘덴서 전면 면적의 10% 이상에 먼지가 끼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용량이 클수록 먼지가 쌓이는 정도가 심해졌다.

해당 건조기는 건조 과정에서 생긴 물로 콘덴서를 자동 세척하는 기능이 특징이다. 그런데 최근 이용자들 사이에서 이 콘덴서에 먼지가 끼거나 악취가 난다는 불만이 쇄도했다. 콘덴서가 자동 세척되기 위한 조건이 2ℓ가량이다. 소형 건조기엔 필터와 본체 사이에 외부 먼지 유입을 막는 고무 재질의 실링 처리가 있지만 대형 건조기엔 없다.

이에 소비자원은 LG전자에 콘덴서에 먼지가 쌓이는 현상을 방지할 수 있는 방안과 제품 내 응축수 잔존량 최소화 방안 마련 등을 권고했다. LG전자는 이를 수용해 다음달 2일부터 일정량이 응축수가 모여야 작동했던 자동세척 기능을 건조 기능 사용 때마다 작동하도록 개선한 프로그램을 기존 판매 제품에 적용하기로 했다. 무상수리를 받기 위해선 LG전자 서비스센터에 요청하면 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