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K-POP 인기가 높은 브라질에서 현지 여성들을 “한국에서 가수로 데뷔시켜 주겠다”고 속여 성매매 업소에 팔아넘긴 일당이 구속됐다. 이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여성들에게 접근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일산동부경찰서는 30일 브라질 여성들을 감금하고 성매매 업소에 팔아넘긴 혐의(특수감금, 부녀매매, 성매매알선)로 A씨 등 5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달 초 SNS를 통해 브라질 여성 B씨 등 7명에게 접근해 “한국에서 연예인이나 모델로 활동하게 해주겠다”고 속인 뒤 무료 왕복항공권까지 보내줬다. B씨 등은 K-POP 등 한국 문화에 관심이 많은 20~30대 브라질 여성들이었다.

이들은 지난달 중순쯤 한국에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여성들이 입국하자 여권을 빼앗고 일산과 파주의 숙소로 데려가 가둔 뒤 귀국 항공편을 취소했다.

이어 여성 한 명당 200만원씩을 받고 성매매 업소에 팔아넘긴 것으로 드러났다. A씨 등 일당은 여성들에게 “일을 그만두려면 항공권 비용을 모두 물어내야 하고, 성매매 사실이 알려지면 함께 처벌받는다”고 협박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성들은 성매매를 강요받다가 지난 17일 A씨 등이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브라질 대사관에 연락해 극적으로 경찰에 구출됐다. 경찰에 구조된 여성들은 현재 이주 여성 쉼터에서 보호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