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화면 캡처

제품 디자이너 김충재가 배우 문채원과 동문이라고 밝혔다. 덕분에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문채원의 이름이 상위권에 랭크됐다.

30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 84가 김충재의 작업을 돕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방송에서 기안 84는 김충재의 흉상 모델로 나섰다. 기안 84는 김충재에게 “학교에 연예인 없었냐”고 물었고 김충재는 “문채원이 내 옆자리였다”고 답했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박나래는 놀라며 “문채원씨도 미대였냐”고 말했다. 이에 김충재는 “인기 많았다”고 말했다. 기안 84는 또 “옆자리에 있으면 말도 해봤냐”고 물었고 김충재는 “말은 한마디 해봤나? 그게 다다”라고 답했다.

기안 84는 바로 옆자리에 앉았다는 말에 “아무것도 없었냐?”며 여자 목소리를 내며 “충재야 안녕. 혹시 연필 있니? 막 이래?”라고 물어 시청자들을 웃겼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