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9년 격변의 시기 미국 LA의 한물간 웨스턴 TV쇼 스타 ‘릭 달튼’(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과 그의 친구이자 오랜 대역 배우인 ‘클리프 부스’(브래드 피트)가 할리우드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가 거장 타란티노 감독의 스타일로 탄생한 1960년대 할리우드의 모습 속 캐릭터들의 다채로운 매력을 담은 보도스틸 8종을 공개했다.

먼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연기한 LA의 한물간 액션 스타 ‘릭 달튼’의 스틸이 단번에 눈을 사로잡는다. 극 중 ‘릭 달튼’은 한때 TV 드라마 [바운티 로]의 주연으로 절정의 인기를 누리다가 급변하는 할리우드의 흐름에 밀려나 더 이상 찾는 이가 없게 된 스타로, 공개된 스틸은 이러한 변화를 겪게 된 ‘릭 달튼’의 심경을 세계 최정상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어떻게 표현해낼지 궁금케 한다.

이어 브래드 피트가 연기한 ‘릭 달튼’의 스턴트 대역이자 친구인 ‘클리프 부스’의 스틸도 이목을 집중시킨다.


‘클리프 부스’가 촬영장에서 대기하고 있는 모습과 화려한 하와이안 셔츠를 걸친 채 걷고 있는 모습은 그의 거칠고 자유분방한 매력을 엿보게 한다.


여기에 ‘릭 달튼’과 ‘클리프 부스’가 웃으며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 함께 차를 타고 이동하는 모습이 담긴 스틸은 그들의 돈독한 우정을 느끼게 하며 타란티노 감독의 아홉 번째 작품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에서 처음으로 만나게 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브래드 피트가 펼칠 완벽한 호흡에 대한 기대감도 배가시킨다.


여기에 1960년대 할리우드에서 떠오르는 핫 아이콘 ‘샤론 테이트’(마고 로비)의 스틸도 이목을 끈다. 우연히 ‘릭 달튼’의 이웃이 된 ‘샤론 테이트’는 할리우드 유명 감독 ‘로만 폴란스키’의 아내이자 할리우드에서 주목받기 시작하던 여배우로 ‘릭 달튼’, ‘클리프 부스’와 다르게 실존했던 인물이다. 이러한 가운데 영화의 배경이 되는 1969년은 히피 문화에 심취한 맨슨 패밀리가 ‘샤론 테이트’를 끔찍하게 살해한 사건이 벌어진 해로, 과연 타란티노 감독이 전 세계를 발칵 뒤집어 놓았던 ‘샤론 테이트 살인 사건’을 영화 속에서 어떤 식으로 재구성할지에 대한 호기심을 더하고 있다.

보도스틸 8종을 공개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는 9월 25일 개봉한다.

박봉규 sona71@kmib.co.kr 사진,영상=소니 픽쳐스 제공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