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보자가 2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딸 얘기를 마친 뒤 침울한 표정을 짓고 있다. 권현구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허물도 책임도 다 나의 것”이라며 “아이들에게 잘못을 묻지는 말아달라”고 말했다.

특히 혼자 살고 있는 딸 집을 늦은 밤에 방문하는 기자들에게 자제를 부탁했다. 조 후보자는 “밤 10시에 혼자 사는 딸 문을 두드리는 기자들이 있다. 그 시간에 그렇게 할 이유가 뭐가 있냐. 제발 그렇게 하지 말아달라”고 했다.

이어 “제가 있는 집앞에 서 있는 건 괜찮다. 남자 두 명이 그 늦은 시간에 문을 두드리면 딸은 그 안에서 벌벌 떨면서 있다. 모든 책임은 내게 물어달라”고 말했다.

그는 이 말 끝에 감정이 격해진 듯 눈시울을 붉히며 한동안 말문을 잇지 못했다.




강주화 기자, 영상=최민석 기자 rula@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