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사람들이 저를 ‘강남좌파’라고 부르는 걸 잘 알고 있다”며 “금수저로 태어나면 보수로 살아야합니까? 강남에 살면 보수로 살아야됩니까. 저는 금수저라 하더라도 제가 옳다고 생각하는 사회개혁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강주화 기자, 영상=최민석 기자 rula@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