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호 태풍 링링의 진로. 뉴시스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한반도를 향해 세력을 키우면서 북상하고 있다. 이 태풍은 6일 오전부터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링링은 3일 오후 3시 기준 대만 타이베이 남남동쪽 약 550㎞ 해상에서 시속 23㎞의 속도로 북상 중이다. 중심기압은 990hPa, 최대 풍속은 시속 86㎞로 소형 태풍이다. 강풍 반경은 250㎞다.

태풍 링링은 한반도 방향으로 계속 북상해 6일 오후 3시쯤 제주도 서귀포 서남서쪽 약 190㎞ 부근 해상에 머무를 것으로 보인다. 이때 링링은 중심기압 970hPa, 최대 풍속 초속 35m의 중형 태풍으로 진화할 전망이다.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에는 이날 시간당 50㎜ 이상의 강한 비와 최대 순간 풍속 40m/s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다.

링링은 7일 오후 12시쯤 서울에서 북서 방향으로 약 40㎞에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8일 오전까지 전국이 태풍 영향권에 들 전망이다. 다만 기상청은 “태풍의 북상 정도에 따라 변동 가능성이 매우 크니 최신 기상 정보를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태풍은 현재 대만 인근 해상을 느린 속도로 지나면서 몸집을 키우고 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링링은 약 29도로 수온이 높은 해역을 느리게 이동하면서 점차 강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보통 태풍은 따뜻한 공기를 끌어들이며 세력을 키운다.

윤 통보관은 “태풍은 주로 6일 오전부터 7일 낮까지 한반도에 영향을 줄 것”이라며 “올해 최악의 태풍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쪽 지방 및 도서 지역 중심으로 심각한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태풍 상륙 전에는 ‘가을장마’로 인해 내륙 곳곳에서 많은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따뜻한 공기와 찬 공기가 만나 형성되는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4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최대 50㎜에 달하는 매우 강한 비가 쏟아지는 곳이 있겠다. 5일까지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의 총 예상 강수량은 최대 300㎜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