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채 발견된 40대 부부와 자녀…메모지에 “힘들다”

경찰 “모든 가능성 열어 놓고 수사 중”

연합뉴스

대전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부부와 자녀 등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남편의 소지품에서 발견된 유서 형식의 메모에는 경제적 어려움을 토로한 내용이 적혀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4일 오후 4시쯤 대전시 중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A씨(43)가 숨진 채 쓰러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이 A씨의 신원을 확인해 집으로 찾아가 보니 그의 아내와 10세 미만 아들·딸도 숨져 있었다. 아내와 자녀의 시신에서 별다른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가 숨진 아파트와, 나머지 가족의 시신이 발견된 아파트는 걸어서 5분 거리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A씨가 아파트 고층에서 스스로 뛰어내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아내와 자녀의 정확한 사망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경찰 조사 결과 집에 외부 침입 흔적은 없었다. 숨진 A씨의 소지품에서는 ‘경제적인 문제로 힘들다’는 내용을 담은 유서 형식 메모지가 발견됐다.

경찰은 아내·자녀가 발견된 아파트에 외부침입 흔적이 없고, A씨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도 발견됨에 따라 A씨가 아내와 아이들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최근 사업에 실패한 뒤 사채까지 끌어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숨진 일가족의 시신을 수습하고 아파트 내부 감식에 착수했다. 현장에서 확보된 휴대전화 등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수사와 주변인 탐문 조사 등도 벌일 계획이다. 또, 숨진 이들의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일가족 4명이 함께 있다가 사건이 벌어진 것으로 보이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 중”이라며 “부검 결과와 휴대전화 통화내용 분석, 주변인 조사를 거쳐야 사건 경위가 규명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