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57) 교수로부터 “딸의 총장 표창장 발급 권한을 위임했다고 말해달라”는 취지의 부탁을 받았다고 5일 폭로했다. 조 후보자 딸의 표창장 발급 절차가 부정하게 이뤄졌다는 의혹이 짙어지고 있다.

최 총장은 전날 검찰 소환 조사를 받고 5일 새벽 귀가했다. 그는 조사 직후 검찰 청사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씨로부터) 위임을 자기가 받았다는 것만 얘기해주면 되겠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의 부인인 정 교수는 동양대 교양학부에 재직 중 이다. 그는 검찰이 조 후보자의 딸 조모(28)씨의 표창장 위조 의혹 수사를 위해 지난 3일 자신의 연구실을 압수수색하자 최 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이렇게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총장은 “(정 교수가) ‘총장님이 기억 안 나실지 몰라도 위임을 하지 않았냐’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기억이 없다고 하니까 ‘위임을 받았다고 해주시면 좋겠다’고 했다”고 털어놨다.

최 총장은 “정 교수를 잘 알고 그런 상을 줬다면 분명히 기억을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씨에게 총장 표창장을 발급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최 총장은 또 “상장을 만들겠다고 의뢰가 오면 일련번호를 가르쳐 준다. 일련번호가 맞는지 확인하고 직인을 찍어준다”며 “직인을 찍어야 하는데 일련번호가 다르기 때문에 거짓말을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 교수는) 동료 교수인데 (그의) 딸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그런 것 같다. 교육자적 양심과 친분 문제가 갈등이 됐지만 교육자적 양심을 택했다”며 “표창장 일련번호가 왜 다른지 확인하기 위해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의 인사청문회가 무산된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오후 1차 기자간담회를 마치고 저녁식사를 위해 간담회장을 나서고 있다. 2019.09.02.

조 후보자의 딸 조씨는 모친인 정 교수가 원장으로 근무한 동양대 영어영재교육센터에서 봉사활동을 했다. 그 뒤 2012년 9월 총장 표창장을 받았다. 조씨는 이 표창장을 받은 내용을 2014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 때 ‘수상 및 표창 실적’에 기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전날 오후 최 총장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총장 표창장의 진위를 조사했다. 검찰은 최근 부산대와 동양대 등지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조씨가 받았다는 표창장의 일련번호 등 양식이 다르고 상장 발부대장에도 기록되지 않은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가 딸의 표창장 발급에 관여하고 문제가 불거지자 최 총장에게 무마를 부탁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사문서위조·업무방해·증거인멸교사 등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고 검찰은 본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